국가정보보호와암호정 > youth24

사이트 내 전체검색


youth24

국가정보보호와암호정

페이지 정보

본문




Download : 국가정보보호와암호정.hwp

Download : 국가정보보호와암호정.hwp( 21 )





국가정보보호와암호정



_hwp_01_.gif _hwp_02_.gif _hwp_03_.gif _hwp_04_.gif _hwp_05_.gif _hwp_06_.gif

레포트/경영경제

,경영경제,레포트

국가정보보호와암호에 대해 조사하였습니다.국가정보보호와암호정 , 국가정보보호와암호정경영경제레포트 ,




순서

국가정보보호와암호에 대해 조사하였습니다.
국가정보보호와암호정


설명

정보화사회는 개인이 어떻게 규제 및 감시당하고 있는지 알 수 없는 불투명성 때문에 더더욱 프라이버시를 보호하라는 목소리가 높아진다. 국내에서는 2002년 4월 행정자치부는 “공공기관의 개인정보보호를 위한 기본지침”을 발표하였고, 이에 따라 공공기관의 개인정보보호 정책이 시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정보통신부가 앞장서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국내외적 개인정보보호 강화 요구에 대응하는 법제도적 기반 구축, 효과적인 개인정보 침해 구제 및 고충처리, 자율적 개인정보보호 구현을 위한 역량강화와 제반사업 추진 등을 주요 사업계획으로 잡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다양한 법적 규제와 제도적 규제 방안을 마련해 정보통신 기술의 발달에 발맞춰 개인정보 보호에 대한 규제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우선 헌법제17조에서 모든 국민은 사생활의 비밀과 자유를 침해받지 아니한다고 규정하고 있으나 이와 동시에 헌법제37조2항에서 국민의 모든 자유와 권리는 국가안전보장·질서유지 또는 공공복리를 위하여 필요한 경우에 한하여 법률로써 제한할 수 있으며, 제한하는 경우에도 자유와 권리의 본질적인 내용을 침해할 수 없다고 언급함으로써 공공의 안녕을 위해서는 국가가 개인의 프라이버시를 침해할 수 있다는 여지를 열어두고 있으나 그렇다 할지라도 개인의 자유와 권리의 본질적인 내용을 침해할 수는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러한 현실을 감안할 때, 정보화진전에 따라 정보시스템 해킹, 개인정보 유출 및 위변조 등 역기능이 증가하므로 이러한 역기능에 대응하기 위하여는 중요정보를 보호할 수 있는 암호사용이 필수요소가 될 것이다. 또한 민간부문의 암호제품 및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이에 따라 법 집행기관의 합법적 감청이나 사실규명, 증거자료 수집을 위한 압수/수색영장에 의해 획득한 정보의 해독불가능으로 법집행이 크게 제약받게 되어, 국가안보 및 공공질서 유지 등에 심각한 문제점을 초래할 가능성이 존재하므로 국가차원의 암호정책수립이 절실히 요구된다.
미국의 경우에서와 같이…(생략) 사실 수출 통제 정책을 통해 암호 사용을 규제한다는 것은 정부가 직접적인 간섭을 하는 것이라기 보다는 간접적으로 시장을 규제함으로써 개인의 행위에 영향을 주는 것이다. 내수용과 수출용 두가지로 제품을 만들려고 하지 않는 기업들 때문에 어차피 수출 통제 정책을 지켜질 수 밖에 없으며, 따라서 일반 개인은 기업들이 제공하는 제품이 아닌 다른 제품을 구매할 수 없으므로 의도했든 하지 않았든 정부의 암호 사용 통제 정책을 따르게 된다.
그러나 이러한 수출 통제 정책도 완벽하게 성공한 듯이 보이지는 않는다. Junger v. Daley 소송이나 Bernsteing v. Department of States 와의 소송 결과를 볼 때, 학자들이 순수하게 학문적인 필요에 의해서 암호를 사용하는 것 자체는 표현의 자유로 인정하고 있는 추세이다. 그렇다면 이것이 확대되어 해석되어, 개인의 암호 사용 또한 수정헌법 제1조에서 보장하고 있는 개인의 표현의 자유권에 보호받을 수 있게 될 것이다. 그렇게 되면 궁극적으로 정부와 법집행 기관은 개인의 암호 사용을 규제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상실하게 된다.
그러나 미국의 경우도 문제가 없는 것은 아니다. 예를 들어, 어떤 사람이 용의자일 때 수사에 도움을 주기 위해 필체를 확인해 주거나, 지문을 찍거나 하는 등의 행위는 사실상 증거를 대주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수정헌법 제 5조에 의해 보호를 받지 못하고 있다. 그렇다면 과연, 암호화된 데이터를 입수한 법집행 기관이 개인에게 복호키를 요구하는 상황이 발생한다면 어떻게 될까? 과연 이 개인은 수정헌법 제5조에서 자기 자신에게 불리한 증언을 하지 않을 권리가 있다고 해독키를 내놓지 않아도 되는 것일까 아니면 법집행 기관의 요구에 따라 직접적인 증거가 아닌 해독키를 내놓아야만 하는 것일까? Doe v. United States 판결에서는 암호키 자체가 결정적인 내용을 담고 있는 데이터를 암호화한 키이므로 복호키를 요구하는 것은 자기 자신에게 불리한 증언을 하는 것과 같다고 판결 ;

youth24 목록

게시물 검색


Copyright © fmayouth.or.kr repor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