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수양록] 관계 > youth17

사이트 내 전체검색


youth17

[독서수양록] 관계

페이지 정보

본문




Download : [독서수양록] 관계(2).hwp

Download : [독서수양록] 관계(2).hwp( 12 )





[독서수양록] 관계



[독서수양록]%20관계(2)_hwp_01_.gif [독서수양록]%20관계(2)_hwp_02_.gif [독서수양록]%20관계(2)_hwp_03_.gif

레포트/감상서평

독서수양록,관계,감상서평,레포트

[독서수양록] 관계 , [독서수양록] 관계감상서평레포트 , 독서수양록 관계




순서

[독서수양록] 관계


설명

관계
유재용 지음
시대문학 출판
단편소설
1.동기
오랫동안 내 책장에 꽂혀있던 책이다. 스스로 구입한 책이 아니라서 그런지 거들떠 보지도 않았었다. 원래 책은 돈을 주고 사봐야 읽혀지기 마련이다. 우리시대의 명작소설이라는 한권의 책에 약9개의 단편소설들이 수록되어 있다. 그중의 한 개가 전상국이 쓴 우리들의 날개라는 단편소설이다. 단편소설이 좋은 점은 쉽게 읽어 내릴 수 있고 빨리 끝낼 수 있는 스피드가 아닐런지. 글은 짧지만 그 느낌은 강렬한 것이 또 단편소설의 매력이다. 몇 장 되지 않는 이 소설을 읽고 자못 띵하는 전율을 느낀 것은 나만은 아닐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2.지은이 소개
유재용(1936~). 강원도 김화 출생. 서울 환일고 중퇴. 1965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동화 키다리 풍선이 당선. 1968년 현대문학에 단편 상지대가 추천되어 등단. 유재용은 소설의 전통적인 미학에 충실한 작가. 작중 인물의 성격을 표현하는 기법이나 이야기를 전개하고 극적인 결말을 ...

관계
유재용 지음
시대문학 출판
단편소설
1.동기
오랫동안 내 책장에 꽂혀있던 책이다. 스스로 구입한 책이 아니라서 그런지 거들떠 보지도 않았었다. 원래 책은 돈을 주고 사봐야 읽혀지기 마련이다. 우리시대의 명작소설이라는 한권의 책에 약9개의 단편소설들이 수록되어 있다. 그중의 한 개가 전상국이 쓴 우리들의 날개라는 단편소설이다. 단편소설이 좋은 점은 쉽게 읽어 내릴 수 있고 빨리 끝낼 수 있는 스피드가 아닐런지. 글은 짧지만 그 느낌은 강렬한 것이 또 단편소설의 매력이다. 몇 장 되지 않는 이 소설을 읽고 자못 띵하는 전율을 느낀 것은 나만은 아닐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2.지은이 소개
유재용(1936~). 강원도 김화 출생. 서울 환일고 중퇴. 1965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동화 키다리 풍선이 당선. 1968년 현대문학에 단편 상지대가 추천되어 등단. 유재용은 소설의 전통적인 미학에 충실한 작가. 작중 인물의 성격을 표현하는 기법이나 이야기를 전개하고 극적인 결말을 제시하는 구성법. 인물들의 대립과 갈등. 그리고 그들의 내면 심리에 대한 무리 없는 분석을 하는 점이 그러하다. 그의 소설에는 고전적 소설 미학이 가지고 있는 안정감과 균형 감각, 이와 더불어 평이하면서도 진지한 주제 의식이 깔려 있다.
주요작품으로는 동거인, 환희, 마흔 살에 얻은 행복, 누님의 초상, 관계, 아버지 돌아오다, 아버지의 강, 달빛과 폐허, 화신제 황야의 악령들 등이 있다. 1980년 현대 문학상과 이상문학상을, 1985년에는 조연현 문학상을 수상.
네이버에 검색하면 얼굴을 볼 수 있다.

3.줄거리 요약
주인공은 이만복이다. 일자리를 나만큼 많이 옮겨다닌 사람도 드물다고 말한다. 그러던 중 우연히 복덕방 영감의 소개로 일자리를 얻게 된다. 장현삼씨라는 다리를 못쓰는 사람의 심부름을 하는 일이다. 먹여주고 재워주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월급도 넉넉히 주는 자리였다.
장현삼 씨를 처음 대했을 때 그의 조그맣고 가냘픈 모습을 보고서 이제부터 내가 섬겨야 할…(생략) 상전이라는 실감이 생겨나지 않았다. 하지만, 장현삼 씨의 겉보기와는 달리 말소리는 탄탄하게 힘이 배어 있었고 의젓했다.
장현삼 씨는 이만복을 보고서 과연 며칠이나 버텨낼 수 있을지 의구심을 냈다. 자리가 자리인 만큼 많은 사람이 오래 못버티고 나갔었다. 이만복은 “선생님이 필요없으니 떠나 달라구 말씀하실 때까지 있겠습니다”라고 대답한다.
장현삼 씨는 아직 20대 였다. 그의 집에는 박씨 아주머니라고 밥을 해주시는 분이 있었다. 이만복은 장현삼의 옆방에 기거하며 장현삼이 호출을 할 때마다 달려가야 한다. 장현삼은 나이답지 않게 새벽잠이 없었다. 또 자는 중간 중간 두 세 번의 호출이 있었다. 그리고 아침식사를 하기전에 정원에서 시간을 보낸다. 점심 후에는 목욕을 한다. 그런 식의 일과속에 이만복은 24시간 장현삼과 함께하는 것이다. 하물며 장현삼이 뒷일을 보면 뒤처리까지도 이만복이 대신해 주어야 하는 일이었다. 이런 일에 베겨날 사람은 없었다. 하지만 이만복은 한 달을 넘기고 두 달을 넘겨 장현삼의 신임을 얻게된다.
장현삼은 이만복으로 하여금 대리만족을 느끼게 된다. 이만복이 밥 먹는 모습을 보고 자신이 배부른 감정을 느끼게 된다. 그러다 장현삼은 이만복에게 자기 대신 맞선에 나가라고 한다. 이만복은 결국 맞선에 나가게 된다. 그리고 약혼도 하며 결국 장현삼 대신 결혼도 올리게 된다. 물론 이만복이 아닌 장현삼의 이름으로..
결혼을 한 이만복은 아이도 얻게 된다. 아이는 장현삼의 호적으로 올려진다. 하지만 이만복의 부인은 아이를 난지 금새 죽게된다.
장현삼은 이만복에게 한 달간의 휴가를 주게된다. 그동안 고생이 많았다는 보상이었다. 한 달 뒤 복귀한 이만복은 놀라게 된다. 장현삼은 자신의 아이와 함께 다른 곳으로 떠나버렸다. 그의 집은 이만복의 이름으로 남겨둔채로...
4.서평
짧지만 참으로 재미있는 내용이었다. 누군가의 인생을 대신 살다가는 짧은 내용이었다. 사실 조금더 길게 만들어졌더라면 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더 많은 사건과 사고가 있을 ;

youth17 목록

게시물 검색

Copyright © Fmayouth.or.kr repor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