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보장행정체제 > youth15

사이트 내 전체검색


youth15

기초보장행정체제

페이지 정보

본문




Download : 기초보장행정체제.hwp

Download : 기초보장행정체제.hwp( 17 )





기초보장행정체제



_hwp_01_.gif _hwp_02_.gif _hwp_03_.gif _hwp_04_.gif _hwp_05_.gif _hwp_06_.gif

레포트/법학행정

,법학행정,레포트

기초보장행정체제에 대해 조사하였습니다.기초보장행정체제의효 , 기초보장행정체제법학행정레포트 ,




순서

기초보장행정체제에 대해 조사하였습니다.
기초보장행정체제의효


설명

이혼녀, 장애인, 미혼의 자녀들은 따로 살아야만 보장을 받을 수 있다.(부양 의무자와의 관계를 단절하거나 부양 의무자와 따로 살아야만 보장을 받을 수 있다.) 현실과 전혀 맞지않는 부양의무관계를 최소한으로 해야한다.
또한 부양의무자가 봉급생활자가 아닌 자영업자나 일용직일 경우 소득파악이 되지 않기 때문에 수급자 신청시 자녀가 있다는 이유로 거부되거나 들이내미는 강제징구권에 어쩔 수 없이 수급신청을 포기하기도 한다. 따라서 받지도 주지도 않는 부양비의 간주소득과 강제징구권은 폐지되어야 할 것이다.
(3) 의료보호 1, 2종 폐지, 입원일수 제한 폐지, 의료보호혜택 확대 : 기초생활보장제도가 시행되면서 이전의 거택보호와 자활보호가 폐지되고 수급권자 모두가 다른 지원액을 통해 의료보호비를 부담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의료보호 1, 2종 구분은 폐지되어야 마땅하다. 그럼에도 노인연령의 상향조정으로 의료급여 1종 대상자를 2종으로 전환시키려는 시도가 계속되고 있다.
또한 비급여 항목으로 인해 의료보호환자들도 본인부담금이 35%(1종)~46%(2종)에 이르고 있는 상황이다. 이들의 의료비를 경감해 줄 수 있는 조치가 필요하다. 특히 우려되는 것은 의료급여 환자의 입원일수를 일반환자는 60일 정신질환자는 180일로 제한한 것이다. 이는 즉각 폐지되어야 한다.
4) 빈곤의 관리가 아닌 실질적 해결방안을 마련
(1) 자활사업의 실질화, 자활지원특별법 제정 : 기초생활보장제도의 자활지원사업은 ‘자립’에 중점을 두고 설계되어 있다. 그러나 기초생활보장법은 최저생계를 보장하기도 어려운 상황에서 자활사업을 포함하여 오히려 제도 내에서 충돌을 일으키고 있다. 재정적 측면에서도 자활사업이 기초생활보장제도 안에 위치됨에 따라 부담이 너무 크다. 자활사업이 진정한 의미의 근로유인책이 되며 빈곤을 탈피하는 기제가 되려면 자활사업은 기초생활보장과 분리되어야 할 것이다. 기초법 내에서 충돌하는 자활사업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우선적으로 자활지원특별법을 제정하여 자활사업이 본연의…(생략) 취지에 맞게 시행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야한다. 현행 제도는 생계, 의료, 주거 등 모든 급여를 단일한 빈곤선 기준에 따라 도 아니면 모(all or nothing)식으로 묶어 놓고 있다. 설령 경제적으로 자활능력을 회복했더라도 수급에서 탈피할 동기부여가 약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 제도적으로는 수급탈출 동기가 현저히 낮은 반면, 후견기관 등에서는 수급탈출 여부를 사업의 공과로 평가받는 모순적인 상황이 초래되고 있다.
또한 자활사업에 참여해서 발생한 소득이 높아질수록 생계급여는 감소된다. 비록 소득공제가 있다고 하더라도, 열심히 일한 만큼 생계비는 감소하게 되므로 참여자들로서는 어떻게 하든 자활사업의 참여를 기피하고 싶은 것이다. 일일취업 및 영세 자영업자에 대한 소득파악이 곤란한 상태에서 추정소득과 소득공제액만으로 근로유인효과와 형평성문제를 극복해 낼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생계급여를 볼모로 조건이행을 강제하는 것은 자활급여가 자립을 위한 인센티브적 성격의 급여가 되기 어렵다.
이러한 상황에서 부분급여의 활성화를 통한 최소한의 안전망을 형성하고, 근로능력 고취를 위한 인센티브제를 강화해야 한다. 당근은 없고 채찍만 있는 강제노역의 자활사업이 아니라 근로의욕을 고취하고, 실제 탈빈곤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인센티브제가 강화되어야 한다.
(2) 급여체계를 개선하여 차상위 계층에게도 복지혜택 지원 : 현재의 기초생활보장제도는 모든 급여를 하나의 제도에 묶어 두었다. 이러한 모 아니면 도방식의 급여체계는 최저생계를 겨우 모면한 빈곤층에게는 어떠한 혜택도 주어지지 않는 문제점을 가지고 있다. 따라서 수급자에 대한 지원뿐만 아니라 차상위계층에게도 학령기 아동가구, 장애가구, 노인가구 등 가구별 특성에 맞게 필요에 따라 교육, 의료, 주거급여 등이 지원되어야 한다.
(3) 실질적 복지전달체계의 구축 : 현재 수급권자와 관련한 업무는 시군구에 근무하는 사회복지 전담공무원들이 담당하고 있다. 그러나 수급권자의 수에 비에 전담공무원의 수가 너무 적다. ;

youth15 목록

게시물 검색

Copyright © Fmayouth.or.kr repor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