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어말 어미 ‘-시’를 중심으로 본 높임법의 오용 > youth13

사이트 내 전체검색


youth13

선어말 어미 ‘-시’를 중심으로 본 높임법의 오용

페이지 정보

본문




Download : 선어말 어미 ‘-시’를 중심으로 본 높임법의 오용.hwp

Download : 선어말 어미 ‘-시’를 중심으로 본 높임법의 오용.hwp( 11 )





선어말 어미 ‘-시’를 중심으로 본 높임법의 오용



%20어미%20‘-시’를%20중심으로%20본%20높임법의%20오용_hwp_01_.gif %20어미%20‘-시’를%20중심으로%20본%20높임법의%20오용_hwp_02_.gif %20어미%20‘-시’를%20중심으로%20본%20높임법의%20오용_hwp_03_.gif %20어미%20‘-시’를%20중심으로%20본%20높임법의%20오용_hwp_04_.gif %20어미%20‘-시’를%20중심으로%20본%20높임법의%20오용_hwp_05_.gif %20어미%20‘-시’를%20중심으로%20본%20높임법의%20오용_hwp_06_.gif

레포트/인문사회

,인문사회,레포트

선어말 어미 ‘-시’를 중심으로 본 높임법의 오용선어말어미‘-시’를중심으로본높임법의오용 , 선어말 어미 ‘-시’를 중심으로 본 높임법의 오용인문사회레포트 ,




순서

선어말 어미 ‘-시’를 중심으로 본 높임법의 오용
선어말어미‘-시’를중심으로본높임법의오용


설명

Ⅰ. 서론
어느 언어에서나 상대방의 신분에 따라 얼마간의 다른 표현을 써야 하는 규칙이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상대의 신분에 따라 언어적으로 달리 표현하는 것을 높임법이라 한다. 높임법은 어떤 대상을 어느 정도로 대접하느냐를, 즉 얼마나 높여 대접하고 낮추는가를 언어적으로 표현하는 체계를 말하는 것이다.
높임법은 한국어에서 언어 구조에 반영되는 사회적 정보의 대표적인 예라고 할 수 있다. 특히 선어말어미 ‘-시’는 흔히 ‘주체 높임법’어미로서 기술되어 왔다. 이는 ‘-시’가 문장의 ‘주체’를 높이는 기능을 한다는 뜻으로 그 내용이 아주 간단한 것이 된다. 하지만 이러한 기능이 모든 문장에 적용되지는 못한다. 상위자를 높이기 위한 ‘-시’의 사용이 오히려 잘못된 높임으로 오용을 낳기 때문이다.
앞으로 살펴볼 사항은 높임법에 대한 기본 논의와 오용들을 살펴보겠는데 특히 선어말어미 ‘-시’를 통해 알아본 높임법의 현상들과(주체 높임법으로 한정함) ‘-시’에 대한 여러 입장들 그리고 ‘-시’에서 나타나는 문제점들을 다루도록 하겠다.

Ⅱ. 높임법의 개념
1. 높임법
한국어는 높임법이 유난히 발달한 언어로 아주 복잡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러한 언어 사용을 정확하게 하지 못하면 한국어를 안다고 할 수 없다는 말이 나올 만큼 높임법은 한국어에서 중요한 몫을 차지하고 있다. 높임법은 수신자, 행동의 주체와 객체 등 담화 관련 인물에 대한 발신자 심적 태도 표현의 언어적 기구다.
말이 이루어지는 데에 관여하는 사람으로는 말할이, 들을이, 임자말로 등장하는 사람(객체), 매김말로 등장하는 사람이 있다. 이 가운데 말할이가 가장 중심적인 인물이고, 두 번째가 말할이의 상대가 되어 말을 들어주는 들을이이다. 곧 말이 이루어지려면 적어도 말할이와 들을이가 필수적으로 필요하며, 수의적으로 말에 등장하는 사람이 있을 수 있다. 말할이가 들을이에게 말을 할 때 그를 높일 것인가, 안 높일 것인가, 낮출 것인가를 결정해야 한다. 또한 높이더라도 정도성이 끼어들어 어느 정도 …(생략) 높여야 하는가, 낮출 때에도 어느 정도로 낮추어야 하는가를 결정해야 한다. 만일 이를 결정하지 않으면 말이 이루어질 수 없다. 말할이가 사람을 임자말이나 부림말, 어찌말, 매김말로 끌어들이는 경우에도 그를 높일 것인가 안 높일 것인가를 결정해야만 한다. 이를 결정하지 않으면 말이 이루어질 수 없기 때문이다.
이처럼 말할이가 말이 이루어지는 데 관여되는 사람에 관하여 적절한 높낮이의 정도를 표시하게 되는데 이를 높임법이라 한다.
;

youth13 목록

게시물 검색

Copyright © Fmayouth.or.kr repor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